본문 바로가기

취미

추천 디카시(詩) 2편_당신이 오신다기에(이정록), 늦가을(박주영)

장맛비가 추적추적 내리는 밤이네요. 비 덕분에 무더위는 찾아오질 않아서 좋습니다. 비오는 밤에 가볍게 감상하기 좋은 디카시(詩) 2편을 추천해 드립니다. 디카시는 제가 여러번 포스팅해드렸다시피 디지털카메라로 찍은 사진에 시(詩)가 결합되어 한 덩어리로 이루어진 문학의 한 장르입니다. 


2020/06/13 - [취미] - 계간 디카시 2020년 여름호를 소개합니다

2020/05/27 - [취미] - 총상금 400만원의 2020 제3회 경남 고성 국제 한글 디카시 공모전이 열립니다.


첫번째로 추천해 드릴 디카시는 2020년 제6회 디카시 작품상으로 선정된 이정록 시인의 '당신이 오신다기에' 입니다. 

당신이 오신다기에 이정록(디카시_당신이 오신다기에_이정록)

이정록 시인의 디카시 '당신이 오신다기에'는 길을 가다 발견한 보도블럭을 보며 더 샵(#)을 떠올리는 시인의 상상력이 재미있고 신선합니다. 


두번째로 추천드리는 디카시는 2020년 뉴스N제주 신춘문예 디카시 당선작인 박주영 시인의 '늦가을'입니다. 

늦가을 박주영(디카시_늦가을_박주영)

땅에 떨어지지 않은 나뭇잎을 순간 포착한 사진과 시인의 글이 결합한 작품인 '늦가을'은 올해 처음으로 공모한 뉴스N제주 디카시부문 신춘문예 당선작이기도 합니다. 


디카시는 순간을 찍고, 그 순간의 영상에 자신의 느낀 감흥이나 말하고 싶은 바 등을 쓰는 작업으로써 남녀노소 누구나 쉽게 창작할 수 있는 문학이기도 합니다. 

비오는 밤, 재미있는 디카시 2편 감상하면서 하루를 잘 마무리 하시길 바랄게요. 



  • 늦가을 박주영님의 디카시는 사진도 명품인데 글도 너무 와닿는거 같아요 ㅎㅎ
    아직 여름도 멀었는데 가을이 빨리왔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ㅎㅎ
    하나의 순간포착을 예쁜글로 만들어 내는게 예술이고 작품이라 생각해요
    글을 읽으면 그냥 지나쳤던 내 삶들도 다시 되돌아보게 되고 좋아보여서 시의 작품은
    읽으면 읽을수록 기분이 좋아지지요 ㅎㅎ

    • 네, 디카시는 누구나 쉽게 창작할 수 있는
      시(詩)이기 때문에 가벼운 마음으로
      '디카시'라는 장르에 도전해 보는 것도
      좋을 듯 싶네요. ㅎㅎ

      제가 소개해 드린 2편의 디카시는
      디카시 전문 심사위원이 선정한
      최고의 디카시라서인지 정말
      작품성이 뛰어난 것 같습니다~

      김뽀님도 가벼운 마음으로 디카시
      창작에 도전해 보셔요~~ :)

  • 비밀댓글입니다

  • 디카시 좋습니다
    매력적인 장르입니다..ㅎ

    • 네. 누구나 쉽게 접근할 수 있는 부분이
      디카시의 가장 큰 매력이 아닐까 싶네요.
      전에 공수래공수거님의 창작 디카시도
      상당히 인상적이고, 좋았습니다. ^^

      행복한 주말 보내시길 기원하겠습니다~

  • 디카시라는 것도 있군요.
    멋진 사진과 좋은 글이 만나니, 아니 좋을 수 없겠습니다.
    남들이 쓴 디카시를 보는 것도 좋지만, 저도 한번 만들어 보고 싶네요. ㅎㅎ

    • 네, 디카시(詩)라는 용어는 2016년에 국립국어원에 정식 용어로 등재되었고,
      작년에는 고등학교 전국 모의고사에
      지문이 출제되기도 했어요.

      특히나 경남 고성에 계시는 디카시를 창궐한 이상옥 교수님과 인연이 있어서
      더욱 디카시 공부를 하게 되었네요.^^

      쉽고 재미있게 '시놀이'처럼 창작할 수
      있는 디카시 입니다. ㅎㅎ

      까칠양파님도 한번 도전해 보세요~